한효주(왼쪽)와 변요한 주연의 영화가 개봉이 연기됐다. BH엔터테인먼트, CGV 아트하우스 제공

일본 영화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 개봉이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1일 워너브러더스 재팬은 공식 SNS를 통해 "영화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가 오는 5월 15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관객들의 건강이 최우선이란 판단에 내부적인 협의 끝에 개봉 연기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테양은 움직이지 않는다'의 정확한 개봉일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 작품은 24시간마다 다가오는 죽음의 위험을 안고 '새로운 시대의 에너지'의 극비 정보를 둘러싼 각국의 에이전트들과의 목숨을 건 두뇌 싸움을 담은 이야기를 다룬다.

'퍼레이드' '악인' '분노' 등을 저술한 요시다 슈이치의 소설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를 원작으로 한다. '우미자루' '와일드 세븐' '오버 드라이브' 등을 연출한 하스미 에이이치로가 메가폰을 잡았다.

배우 한효주와 변요한이 일본 배우 타카노 카즈히코, 타오카 료이치 등과 호흡을 맞췄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