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애리가 밝은 모습 속 반전 언급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KBS2 방송 캡쳐

박애리가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렸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팝핀현준의 어머니와 아내 박애리가 정신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애리는 “어머니를 기쁘게 하는 것이 삶의 큰 기쁨이자 목표였다”라며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렸다.

이어 “어머니가 제가 나이 27세에 돌아가신 후, 지금 살고 있는 내 삶을 그만두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한 적 이 있다”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얘기를 들은 팝핀현준의 어머니는 “며느리가 시집 온지 10년이 되었는데, 항상 밝은 모습에 몰랐다. 엄마를 따라서 죽으려고 생각을 했다는 말을 듣고 충격이었다. 병원에 와서 상담 받기를 잘 한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