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안개 낀 4ㆍ15 총선. 제대로 된 선거운동조차 어려운 상황 속에서 유권자들과의 접촉이 어려운 후보들이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로 향했습니다.

총선 후보들의 유튜브 채널들은 ‘OOOTV’ 라는 이름을 달고 각자 개성 있는 방식으로 유권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는데요.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남갑 김성곤 후보, 민중당 경기 의정부을 김재연 후보 등은 젊은층 사이에서 유행하는 최신 유행 댄스 ‘아무노래 챌린지’ 영상을 제작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렸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유튜브에서 유행하고 있는 달고나 커피를 만들거나(민주당 서울 구로을 윤건영 후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권에서 ‘먹방’을 찍어 올리는(미래통합당 경기 오산 최윤희 후보, 민주당 전북 전주시병 김성주 후보) 등 유튜브 맞춤형 콘텐츠를 제작하는 후보도 눈에 띕니다.

유튜브를 통해 자신을 집중 홍보하거나 유권자의 궁금증을 풀어주며 소통을 하는 후보들도 있습니다. 민주당 서울 송파을 최재성 후보는 학원 ‘일타강사’(1등 스타강사)를 흉내내며 자신의 경력을 조목조목 설명하는 영상을 제작했고요. 기본소득당 서울 은평을 신민주 후보는 댓글 읽기를 통해 유권자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콘텐츠를 제작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시했습니다.

후보들의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입니다. 해당 후보를 지지하거나 응원하는 댓글들이 많은데요. 후보들의 유튜브 유세가 표심으로까지 이어질까요?

이예지 인턴PD

김창선 PD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