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UPI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미국 확산에 대해 “우리는 터널 끝에서 빛을 보고 있다”고 희망적 발언을 내 놨다. “몇몇 좋은 일들이 뉴욕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기를 희망한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브리핑에서 뉴욕에서 신규 사망자 숫자가 처음 감소한 데 대해 “좋은 징조일 수 있다”면서 일부 핫스팟(집중발병지역)에서 상황이 안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몇몇 좋은 일들이 뉴욕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환자가 넘쳐났던 뉴욕의 병원 상태에 대해서도 “수준이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뉴욕주와 뉴저지주에 대해서 긍정적 반응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주와 뉴저지주 주지사가 일을 잘하고 있다면서 뉴욕주에 대한 지원과 관련해 연방 정부가 6일 뉴욕시에 60만개, 뉴욕주 서퍽 카운티에 20만개의 N95 마스크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이 코로나19 치료제라고 주장했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서도 정부가 충분한 양을 비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2,900만회 복용량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비축했다”면서 “클로로퀸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강력한 신호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기자단의 질의응답에서도 “나는 의사가 아니다”고 말해 코로나19 상황 변화 및 치료제 효용성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는 분위기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까지 167만명의 미국인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이들에게 결과를 전달했다고도 말했다. 환자 사망과 관련해서도 “미국은 죽음이라는 측면에서 끔찍한 지점에 이르겠지만 이는 상황이 호전되기 시작하는 지점이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우리는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