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청사 전경. 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위해 전 직원이 모은 성금을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모금을 진행했다. 이 기간 간부 공무원을 포함한 전 직원(1,513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3,279만원의 성금이 모였다.

직원들은 지난달 24일 이춘희 시장이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하는 데 동참하자는 취지로 모금에 참여했다.

공동모금회는 성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주민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전 직원이 동참해 줘서 감사하다”며 “민생경제 살리기에 전 공직자가 온 힘을 다해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구내식당 휴무제 연장, 성과상여금과 맞춤형 복지포인트 조기 집행, 확진자 방문식당 전직원 이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세종=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