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기자

등록 : 2017.04.26 20:00

중국 제2항모 진수, 11척 운영중인 미국에 도전

등록 : 2017.04.26 20:00

26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 있는 중국선박중공업그룹 다롄조선소에서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진수식이 거행되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이 26일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형’ 진수에 성공함에 따라 복수 항모체제를 갖추고 본격적으로 미국의 해양군사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러시아에서 들여와 개조해 2012년 9월에 취역한 첫 항모 랴오닝(遼寧)함에 이어 2척의 항모를 보유하며 미국에 버금가는 해군 초강국 반열에 끼게 된 것이다. 중국의 해양진출이 또 하나의 변곡점을 맞으면서 주변국에 실제적 위협으로 작용하는 것은 물론 동북아 군비경쟁을 한층 부추길 전망이다.

‘산둥(山東)함’으로 명명될 것으로 보이는 새 항모는 길이 315m, 너비 75m에 최대속도 31노트를 내는 만재배수량 7만 톤급 디젤추진항모다. 스키점프 방식으로 이륙하는 젠(殲)-15 함재기 40대 탑재가 가능하다. 외관상으론 랴오닝함과 큰 차이가 없지만 일각에선 전력이 랴오닝함의 6배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새 항모는 함재기 탑재 갑판을 랴오닝함보다 넓혀 공간활용도를 높이는 한편, 함교에 첨단 레이더시스템과 전자설비를 갖춰 함재기 이착륙이 훨씬 용이해지는 등 성능면에서 크게 개선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 항모는 올해 말 또는 내년 중국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며 중국 남부에 배치돼 남중국해 일대를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미국 외교정책위원회의 아시아안보 담당 제프 스미스는 “중국이 본국 해안선에서 수천㎞ 떨어진 곳에서도 군사적 존재감을 보여줄 능력을 갖췄다”며 복수의 항모 보유는 중국의 경제력과 군사기술을 상징한다고 의미부여했다. 특히 미국은 중국 해군력 증강이 당장 미국 항모에 비견될 수준은 아니지만 남중국해 등 국지전 충돌에서 항모 전력이 없는 동맹국들을 위협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의식해 버락 오바마 정권 시절 아시아회귀전략을 내세우며 2020년까지 해군력의 60%를 아태지역에 집중키로 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취임후 올해 국방비를 10% 증액 편성키로 한 상태다. 미국은 아태지역에 기동하는 4척을 포함해 11척의 항모를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항모를 중심으로 한 미중간 군사력 대치가 극대화될 지역으로 동아시아가 꼽힌다는 점이다. 이중에서도 양측의 전략적 이해가 맞서는 남중국해와 한반도 주변 해역이 중심이 될 것이란 데 전문가들의 견해가 일치한다. 중국 군사력의 급속한 팽창에는 일본 역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중국견제에 사활이 걸린 일본은 올해 전년보다 710억엔이 늘어난 5조1,251억엔(51조4,580억원)의 방위예산을 편성한 데 이어 최근엔 헬기 항모인 가가(加賀)호를 취역하고 항모급 호위함 이즈모(出雲)호의 훈련도 눈에 띄게 늘렸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대통령 수행한 靑 기자단, 中 공안 고용 경호원에 무차별 폭행
청와대 취재진 폭행 경호원은 코트라가 고용한 인력인 듯
文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 시작
아이돌 부모 카페에서 막말한 BJ… 팬들 뿔났다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주장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규제에도 비트코인 가격 그대로, 대안코인ㆍ관련주는 오히려 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