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7.03.19 16:54
수정 : 2017.03.19 16:54

홍준표 출마선언 지역선택ㆍ발언 두고 논란

등록 : 2017.03.19 16:54
수정 : 2017.03.19 16:54

홍준표 경남지사가 18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대구=박진만 기자

홍준표 경남지사가 연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언급하며 논란을 자초했다. 홍 지사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대법원 판결에서) 유죄가 확정되면 노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대법원 판결을 앞둔 홍 지사의 출마 자격 문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면서다. 그는 “0.1%의 가능성이 없지만 없는 사실을 가지고 또 다시 뒤집어씌우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며 거듭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을 거론했다.

홍 지사는 19일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노 전 대통령은 돈을 받았기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고, 저는 돈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극단적 선택은 안 해도 된다는 뜻"이라고 강변했다. 그는 “일차적으로 우파들끼리 뭉쳐야 한다”면서 “미국에서도 언론 97%가 반대했지만 트위터로 나간 트럼프가 당선됐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홍 지사는 출마선언에서 “TK의 적자”를 유독 강조했다. 고향은 경남 창녕이지만 대구에서 고등학교까지 나온 터라 ‘TK 적자'라는 주장이다. 노 전 대통령 자살을 거듭 언급하는 행보와 함께 한국당의 핵심 지지층인 TK를 끌어안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CIA 국장 “트럼프 대통령, 북한 문제 매일 챙긴다”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