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5.18 18:59
수정 : 2017.05.18 19:00

文대통령, 생가 복원에 "대선 끝난 지 얼마나 됐다고…”

등록 : 2017.05.18 18:59
수정 : 2017.05.18 19:00

靑, 탈권위ㆍ친서민 행보와 배치 우려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문 대통령 생가가 있는 경남 거제시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을 방문해 마을주민과 포옹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거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경남 거제시가 관내에 있는 대통령 생가 복원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대선이 끝난 지 얼마 됐다고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급한 일과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지금 그 문제를 신경 쓸 상황이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역대 대통령의 생가를 복원해 관광지로 삼는 것은 지방자체단체의 권한이지만,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안 된 상황에서 생가를 복원한다는 보도가 나온 것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강조하는 탈권위, 친서민 행보에 배치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거제시는 전날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의 문 대통령 생가를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생가 소유주와 부지 매입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한 지난해 두차례 평양서 비밀접촉 올림픽참가 협의”日언론
추미애 “남북대화 발전 전제는 북한 도발 중단ㆍ비핵화 의지”
검찰, 늦어도 내달 초 이명박 소환… 수사 총력전
[특파원 24시] ‘흑인 상업성 한계’ 편견 깬 흑인 히어로
中ㆍ印 국경 대치 점입가경… 영상 선전물 놓고 감정싸움
‘성추행 논란’ 고은 시인, 주민 반발에 “수원 떠난다”
윤성빈 “어무이, 이제부터 효도할게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