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0.12 15:44
수정 : 2017.10.12 16:13

원로 극작가 윤조병 별세

등록 : 2017.10.12 15:44
수정 : 2017.10.12 16:13

윤조병 극단 하땅세 예술감독. 한국일보 자료사진

극작가 겸 연출가인 윤조병 극단 하땅세 예술감독이 11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8세. 1939년 충남 조치원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3년 영화전문지 월간 국제영화사의 시나리오 공모에서 ‘휴전일기’가 입선하며 등단했다.

희곡으로는 ‘이끼 낀 고향에 돌아오다’가 1967년 국립극장 장막희곡 공모에서 당선돼 등단했다.

대표작으로 ‘참새와 기관차’(1971), ‘농토’(1981) 등이 있다. 한국 사실주의 연극의 계승자로 평가 받는다. 현대문학상(1978), 대한민국연극제 대상(1981), 전국연극제 대상(1990) 등을 받았다. 한국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이사장,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윤시중 극단 하땅세 대표 등 2남이 있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 발인은 14일 오전 7시다. (032)583-4444.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