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05.29 19:21

[이원의 시 한 송이] 에그

등록 : 2016.05.29 19:21

이 그림은 도미노일까요. 만다라일까요. 제 속에 알을 품고 있는 지 새는 몰랐다나요. 제 속에 새를 품고 있는 지 새 속의 알도 몰랐다나요.

새 속의 알 속의 새만 혀라는 것을 사용해 입술의 위치를 가늠해보고 있었다나요. 소름이 생겨난 때라나요.

신선함만큼 섬세함도 중요하죠. 홀쭉한 빛줄기에 매달린 어둠을 쪼았죠. 그럴수록 유려한 발목을 갖게 되는지는 모르면서요. 새를 닮은 그러나 새는 아니었던 바, 나는 부러지기 쉬운 발목과 죽음은 부드럽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조곤조곤 또박또박. 이런 화법을 가졌다면, 제 손으로 쓰러뜨린 도미노를 들어 한 장 한 장에 숨겨진 그림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죠. 세상의 그림은 당신이 생각한 것처럼 되어있지 않다니까요. 당찬 언어로 그리고 말하죠. 물론 새는 뜻하지 않게 키우게 된 것인데, 중요한 사실은 알아서 찾아왔다는 사실.

깃에 기대어 죽는 바람의 명장면. 알 속의 혀가 입술의 위치를 짚어 보는 그런 명장면. 어쩌라고 알을 남기고 간 새가 있으니, 어쩌라고 나는 알은 처음 본 바가 아니니, 또 하나의 명장면은 임박한 것인가요. 알 속에서 새를 만나는 것은 나의 몫인가요. 알 속 알알알 소용돌이. 이미 퍼덕임은 시작되었죠. 물론 뜻하지 않게요. 에그. 에그머니! 독자일인은 이러려다 그만 두는 참.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