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5.16 10:59
수정 : 2017.05.16 11:01

문 대통령,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 “북핵 해결 지지해 달라”

등록 : 2017.05.16 10:59
수정 : 2017.05.16 11:0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 관계 발전과 북한 핵 문제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여분 간 이어진 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언급하고 “북한의 완전한 북핵 폐기를 목표로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과감하고 근본적인 비핵화를 추진해 나가려고 한다”면서 “북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지속해서 지지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문 대통령과 한국을 위해 든든한 친구가 되겠다. 캐나다는 중국, 미국과 긍정적인 관계로 한반도 모든 사람의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도울 일이 있으면 언제든 돕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트뤼도 총리가 방문한다면 양국 관계 증진뿐 아니라 캐나다 선수단의 사기 진작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트뤼도 총리의 방한을 요청했다. 양 정상은 지난해 12월 체결한 과학기술혁신협력협정의 조속한 발효에 양국 정부가 노력하자는데도 합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이러한 통화 내용을 전하고 “양국 정상은 상호 방문을 요청하는 한편, 7월 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의 만남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포항 방문 “학생 안전, 공정성 고려해 수능 연기”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한글로도 가능”…국내 쇼핑몰 활용 팁
“귀순 북한병사, 북한 돌아가는 악몽 꾼다고 해”
“실물 좀 보자” 아이폰X 매장, 점심시간에도 북적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온 돼지 30마리…호남고속道서 트럭 전도
[카드뉴스] 맞아야만 '데이트 폭력'인가요?
'10만 원에 가능?” 수능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수험표 거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