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3.14 09:52
수정 : 2018.03.14 13:57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등장한 ‘가즈아~’ 현수막

등록 : 2018.03.14 09:52
수정 : 2018.03.14 13:57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14일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 독특한 현수막이 등장했다.이 현수막에는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문구가 담겼고, 현수막 사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현수막은 모두 2개로 한 현수막에는 ‘가훈이 정직-이명박 감방 가즈아~!’라는 문구가 담겼고, 또 다른 현수막에는 ‘감방 가기 딱 좋은 날’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현수막 문구들에는 요즘 유행하는 신조어가 반영됐다. 특히 ‘가즈아’는 최근 흔히 쓰는 말로 ‘가자’를 길게 발음한 것이다.

이날 ‘친이계’ 인사들의 이 전 대통령 자택 방문도 눈에 띄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택 앞에서 취재진에게 “문재인 정권은 MB 전 대통령을 검찰청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적폐 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 논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해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조세포탈, 뇌물수수 등 10개 이상의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최문순 방북, 남북 스포츠 교류 본격화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