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23 13:39

골프회원권 시장 활발한 거래량 유지 (동아회원권)

등록 : 2018.04.23 13:39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골프 회원권 시장은 종목별 차별화 장세가 짙어지는 모습이다. 일부 종목은 매물 실종으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매물 출현과 매수 관망세로 인해 하락세로 전환한 종목도 증가했다.지역적으로는 제주권의 매수 문의가 감소하며 거래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개별소비세 부과 이후 내장객도 줄어들어 제주도 골프장의 어려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종목별 등락을 나타내며 거래량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

중부권에서는 용인권 인기 정회원권이 매물 출현과 매수 관망세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상승세가 이어지던 기흥은 매수 관망세가 짙어지며 0.79% 하락했다. 저점 매수만 확인되는 가운데 추가 하락이 예상된다. 남서울도 매물이 증가하며 1.34% 떨어졌다. 당분간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성도 보합세를 보이다 매도 문의가 증가하며 1.49% 하락했다.

신원은 매수 주문이 추가되며 1.85% 상승했다. 누적된 매수 주문으로 강보합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여주주식도 매수세가 유입되며 1.75% 증가했다. 자유는 하락세로 전환했다. 매수 관망세가 짙어지며 1.49% 내렸다. 봄 시즌 종목별 차별화된 장세를 나타내며 거래량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

남부권에서는 가야가 매수 주문이 증가하면서 0.41% 상승함에 따라 보합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부곡도 추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1.09% 올랐다. 반면 용원은 매물이 출현하는 가운데 저점 매수만 등장하며 0.75% 내림세를 보였다. 부산은 매물이 자취를 감춘 상황으로 추가 매수가 등장하면서 0.77 증가했다.

아시아드와 베이사이드는 매수 문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매물을 찾기가 쉽지 않다. 3.23% 오른 아시아드는 상승요인으로 내년부터 LPGA 대회가 열리는 점도 한 몫 했다고 볼 수 있다. 베이사이드는 매물 출현과 함께 누적된 매수가 해소되면서 4.00% 대폭 상승했다. 남부권 회원권 시장은 여전히 매물이 다소 부족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선호도에 따른 종목별 시세 양극화 현상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

동아회원권 제공(중부권 박천주 팀장, 남부권 이윤희 팀장)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김민서, 동갑내기 회사원과 5월 웨딩마치

첼시, 사우샘프턴에 2-0 승...맨유와 FA컵 결승서 격돌

[인터뷰] '황금빛 내인생' 신현수 '이다인과 비타민 역할 해 만족'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도? 원한?...그날 밤, 슈퍼마켓에선 무슨 일이
강진 야산서 실종된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현실화 되고 있어”, 피파 회장 “곧 한국 가겠다”
달변가 김종필 전 총리… “노병은 조용히 사라진다”
‘독수리 세리머니’ 샤키리 징계받나…FIFA 조사 착수
“밤낮없이 덥다, 더워” 열대야에 폭염특보까지 더위 기승
한국-독일, 차 포 떼고 ‘끝장 승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