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3.20 18:48
수정 : 2017.03.20 18:48

'벼랑 끝' 서남원 "지금은 강함보다는 편안함 필요"

등록 : 2017.03.20 18:48
수정 : 2017.03.20 18:48

▲ 서남원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대전=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벼랑 끝에 몰린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이 선수들에게 편안한 마음가짐을 주문했다.

서 감독이 이끄는 인삼공사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2016~2017 V리그 여자부 3전 2선승제의 플레이오프(PO) IBK기업은행과 2차전을 벌인다.

2005년 V리그 출범 후 여자부 PO 1차전 승리 팀이 모두 챔프전에 진출한 점을 감안할 때 썩 분위기가 좋지는 않다.

서 감독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못 끝내게 해야 된다"며 지난 경기에서 드러난 뒷심 부족에 대해선 "어떻게 보면 거기까지가 실력일 수도 있다. 선수 구성 등을 봤을 때 그렇다. 한수 접고 들어가는 게 아니고 모든 걸 평가했을 때 거기까지가 실력이다. 정상적으로 했을 때 이길 확률이 적어 변화를 줬는데 좋은 팀은 그런 것이 안 먹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선수단에 강한 거 보다는 편안함을 줘야 될 것 같다"면서도 "단지 젊은 선수들이 긴장해서 제 기량을 못 보여주는 부분은 아쉽다. 경험 쌓았다고 만족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승부욕을 당부했다.

대전=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