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20 18:48
수정 : 2017.03.20 18:48

'벼랑 끝' 서남원 "지금은 강함보다는 편안함 필요"

등록 : 2017.03.20 18:48
수정 : 2017.03.20 18:48

▲ 서남원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대전=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벼랑 끝에 몰린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이 선수들에게 편안한 마음가짐을 주문했다.

서 감독이 이끄는 인삼공사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2016~2017 V리그 여자부 3전 2선승제의 플레이오프(PO) IBK기업은행과 2차전을 벌인다.

2005년 V리그 출범 후 여자부 PO 1차전 승리 팀이 모두 챔프전에 진출한 점을 감안할 때 썩 분위기가 좋지는 않다.

서 감독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못 끝내게 해야 된다"며 지난 경기에서 드러난 뒷심 부족에 대해선 "어떻게 보면 거기까지가 실력일 수도 있다. 선수 구성 등을 봤을 때 그렇다. 한수 접고 들어가는 게 아니고 모든 걸 평가했을 때 거기까지가 실력이다. 정상적으로 했을 때 이길 확률이 적어 변화를 줬는데 좋은 팀은 그런 것이 안 먹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선수단에 강한 거 보다는 편안함을 줘야 될 것 같다"면서도 "단지 젊은 선수들이 긴장해서 제 기량을 못 보여주는 부분은 아쉽다. 경험 쌓았다고 만족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승부욕을 당부했다.

대전=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8억원 십시일반의 기적…최초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꿀잠’ 문을 열다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여성 운전자를 노리는 정비소 바가지 사례
아이들 덮친 테러 차량 막아서고 떠난 父…추모 물결
힐러리가 종교에 심취한 이유는?
[카타르시스, 배철현의 비극 읽기] 정의의 이름으로 어머니와 그 情夫를 죽이다
[애니팩트]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반려견은 몰티즈다
[영상] ‘전세계 세차인?을 공포에’ 세차장 황당 사고 TOP 10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