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6.06.27 14:59
수정 : 2016.06.27 15:00

가디언 “브렉시트 재투표 청원, 조작 가능성"

등록 : 2016.06.27 14:59
수정 : 2016.06.27 15:00

브렉시트 국민투표 1달 전에 처음 개설된 재투표 청원에 국민투표에서 유럽연합(EU) 탈퇴가 가결된 직후 영국 하원 청원위원회 웹사이트에 26일(현지시간)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하원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다운돼 이에 대해 공지한 하원 자체 트위터. 트위터 캡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에 대한 재투표를 요구하는 청원 서명자가 300만 명을 넘긴 가운데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재투표 청원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영국 하원 청원위원회 웹사이트에 26일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하원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다운되기도 했다.

청원은 영국인 또는 영국 내 거주자로 제한 되지만 아이슬란드, 튀니지 거주자들도 청원에 서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영국 하원 청원위원회는 이런 이유로 재투표를 요구하는 청원 서명 7만7000건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하원 청원위원회는 트위터를 통해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며 청원 웹사이트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원 청원위원회는 아이슬란드, 튀니지 외에 영국령인 케이맨 제도, 바티칸 등에서 청원 서명이 이뤄졌다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바티칸의 인구가 800명에 불과한데도, 바티칸에서 3만9000명 이상이 청원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헬렌 존스 하원 청원위원회 위원장은 "거짓으로 밝혀진 청원 서명서는 웹사이트에서 삭제할 것"이라며 "이런 사기 행위는 의회 민주주의 과정을 훼손한다"고 지적했다. 존스 위원장은 "정부 디지털위원회는 거짓 서명을 삭제하면서 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또 "거짓 서명은 그들이 지원하려는 진영의 이미지를 훼손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 하원 청원위원회 서명은 ID가 필요하지 않으며 단순히 당신이 영국인인지 또는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질문에 답하고 현재 거주지 주소를 기입한 후 이용이 가능하다.

하원청원위원회는 10만 명 넘게 서명한 모든 청원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존스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이번 주 안에 청원에 대해 고려할 것이며 하원에서의 논의 일정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