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5.25 19:36
수정 : 2018.05.26 17:53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등록 : 2018.05.25 19:36
수정 : 2018.05.26 17:53

동물자유연대 페이스북 캡처

학대 받다 새 주인을 만난 개가 입양 한달 만에 숨진 채 발견돼 동물보호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23일 글을 올려 개를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지난해 7월 개인활동가는 대구 수성구에서 주인의 학대를 받으며 살던 ‘루키’라는 개를 구조했다. 구조된 루키는 동물 훈련 기관에서 사회화 교육을 받으며 아픔을 치료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A씨가 사연을 듣고 "루키를 잘 키우겠다"며 입양 의사를 나타냈고, 개인활동가는 루키를 입양 보냈다. A씨에게 꾸준히 루키 소식을 전해달라는 부탁도 했다. 하지만 지난 2월부터 연락이 뜸해졌다. 이 점을 수상하게 여긴 개인활동가들이 A씨를 추궁하면서 학대 사실이 드러났다.

동물자유연대는 “입양자 A씨가 (나무) 방망이로 루키를 때려죽인 뒤,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렸다는 제보와 증거물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 측은 “A씨가 처음에는 모친이 과거 개한테 물린 충격으로 인해 화가 나 방망이로 루키를 때려죽였다고 했다가 지금은 루키 발톱을 깎던 중 손을 물리자 화가 나서 나무 빗자루로 때려죽였다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21일 대구강북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는 “저지른 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단독] 외국환자 유치 과열… 해외서 탈난 성형코리아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오은영의 화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