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17 22:11
수정 : 2017.03.17 22:18

바른정당 경선 레이스 시작… 유승민 '1번' 남경필 '2번'

등록 : 2017.03.17 22:11
수정 : 2017.03.17 22:18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이 16일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서울권 대학언론 연합회와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17일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감하고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 2파전으로 본격 대선 일정에 돌입했다. 바른정당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유승민 후보는 기호 1번, 남경필 후보는 기호 2번으로 경선 레이스를 펼치게 됐다”고 밝혔다.

경선은 이달 28일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후보자 선출대회까지 11일간 지속된다.

바른정당은 국민정책평가단 전화면접투표 40%, 당원 선거인단 온라인투표와 대의원 현장투표 30%, 일반국민여론조사 30%를 더해 최종 후보자를 선출한다. 지역별ㆍ성별ㆍ연령별로 선발한 국민정책평가단 4,000명은 후보 토론회를 시청한 후 두 후보 중 한 명에게 투표한다. 후보 토론회는 이달 19일 호남, 21일 영남, 23일 충청, 25일 수도권 순으로 4차례에 걸쳐 권역별로 개회한 뒤 평가단을 대상으로 전화투표를 진행한다.

이어 이달 26~27일 약 3,000명을 대상으로 당원 온라인 투표를, 후보자 선출대회 당일인 28일 대의원 3,000명의 직접 투표로 대선 후보를 결정한다. 일반 국민여론조사는 이달 25~26일 진행한다. 두 후보는 가장 비중이 큰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승부가 갈릴 것으로 보고 권역별 토론회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그림 2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후보 등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감 표명했지만… 끝나지 않은 ‘김종대 후폭풍’
김영배 경총 부회장 “최저임금제 불합리” 또 쓴소리
143억원 ‘로또 대박’ 주인공 누구?…뉴질랜드 시골 마을 ‘떠들썩’
'왜 험담해' 또래 폭행 후 동영상 유포 여중생 2명 징역형
오바마 장녀 말리아 남친과의 키스 사진 공개돼
후쿠오카 타워에 낙서한 '한국인 커플'… 일본인 '입국 금지해야'
[수능 Live 블로그] '수학 '나형' 난이도 높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