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현성 기자

등록 : 2018.02.07 17:46
수정 : 2018.02.07 18:59

'의료사각지대' 소년원생 없도록... 법무부-의협 협약

전국 11곳 소년원별 의사 5명 안팎 의료자문단 구성

등록 : 2018.02.07 17:46
수정 : 2018.02.07 18:59

소년원 의료서비스 증진을 위한 법무부-대한의사협회 업무협약식. 법무부 제공

‘의료사각지대’ 문제가 최근 불거진 소년원생들의 의료 처우 개선을 위해 법무부와 대한의사협회가 7일 ‘소년원 의료 재능나눔 업무협약’을 맺었다.

법무부는 이번 협약으로 전국 11곳인 소년원의 의료시설을 확충하고 소년원별로 내과, 안과, 이비인후과, 정신과 전문의로 의료자문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자문단은 각 분야 전문의 등 5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법무장관 위촉을 받은 자문위원은 매달 2회 이상 소년원생을 직접 검진ㆍ진료한다. 임기는 1년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달 말 지역별 의료자문단 후보위원 명단을 법무부로 보내고, 3월 말부터 자문단이 활동하도록 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지난달 26일 소년원을 방문해 의료시스템을 점검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막내' 피겨 김하늘, 시즌 최고점 경신하며 감격 눈물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세계 최고 F1 무대에서도 한국 선수 볼 수 있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