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주희 기자

등록 : 2017.08.04 14:46
수정 : 2017.08.04 16:12

정일영 사장, 세르비아 총리 면담…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 사업 참여의 의지 전달

등록 : 2017.08.04 14:46
수정 : 2017.08.04 16:12

정일영(왼쪽)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3일 오전(현지시간) 세르비아 정부청사에서 조라나 미하일로비치 세르비아 부총리(건설교통부 장관 겸임)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3일 오전(현지시간) 세르비아 항공ㆍ공항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조라나 미하일로비치 부총리(건설교통부 장관 겸임)를 면담하고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 사업 참여 의지를 전달했다.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은 세르비아 정부 지분 83.1%를 차지한 국영공항이다. 연간 490만명(지난해 기준)의 여객을 처리하는 세르비아의 관문으로, 세르비아 정부는 올해 초 이 공항의 운영권(25년간)을 공개경쟁 입찰에 부쳤다. 인천공항공사 컨소시엄은 이번 입찰에서 프랑스 건설회사 빈치, 중국 하이난 그룹, 등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