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11 08:40
수정 : 2017.12.11 09:10

월요일 아침 전국 영하권… 일주일 내내 강추위 이어진다

등록 : 2017.12.11 08:40
수정 : 2017.12.11 09:10

매서운 추위가 찾아온 11일 오전 두꺼운 옷차림을 한 출근길 시민들이 광화문 네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월요일인 11일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춥겠다.

이 같은 강추위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8도, 대전 -4도, 부산 0도, 대구 -3도, 광주 -1도, 춘천 -9도, 제주 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대전 -1도, 부산 5도, 대구 1도, 광주 3도, 춘천 -4도, 제주 8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6도∼6도로 평년보다 5도가량 낮을 전망이다. 서울은 한낮 최고 기온이 영하 4도에 머무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 영서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 또는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호남과 충남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12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전라 서해안과 울릉도·독도가 5∼15㎝, 전라 내륙·제주 산지·충남 서해안이 3∼10㎝이다. 추운 날씨 탓에 눈이나 비가 얼어 빙판길이 될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이라 예상된다. 다만 황사의 영향을 받아 대부분 지역에서 오전까지 농도가 다소 높아지면서 한때 '나쁨' 수준까지 오를 수 있다.

기상청은 또 “오늘부터 당분간 전국의 기온이 예년보다 낮겠다”면서 “11~12일 중 호남과 충남 서해안 일부에서는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저녁부터는 기온이 더 떨어져 12일 아침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2도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 대부분 지역은 11~15일까지 기온이 온종일 영하권에 머무를 전망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