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현 기자

등록 : 2018.02.19 04:40
수정 : 2018.02.19 09:29

③지방선거 후 보수 발 정계개편 회오리바람?

6ㆍ13 지방선거 7대 관전 포인트

등록 : 2018.02.19 04:40
수정 : 2018.02.19 09:29

PK서 한국당 독점구조 붕괴 땐

바른미래와 통합 논의 불 붙을 듯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설 인사하는 도중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만나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6ㆍ13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선 정계개편의 회오리바람이 불 수도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으로 나뉜 야권이 참패할 경우 2020년 21대 총선을 앞둔 각 당의 이합집산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압승을 거두지 못할 경우 8월 당대표 경선 때 비(非)문재인계의 공세와 내각ㆍ청와대 참모진 재정비 요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 지지도와 야권 분열 상황을 기반으로 17개 광역단체장 중 영남 1곳을 포함해 과반인 9곳을 획득하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 다음 총선을 감안해 보수당의 영남 독점구조를 와해시키겠다는 것이다.

특히 부산ㆍ경남(PK) 중 한 곳에서 한국당의 독점구조가 붕괴된다면 야권 발(發) 정계개편이 불가피하다. 이 경우 궤멸 위기에 처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간 보수 통합 논의에 불이 붙을 수 있다.

한국당은 보수의 텃밭인 영남 광역단체장 5곳을 석권하는 등 최소 6곳 이상에서 승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만일 바른미래당이 광역단체장 자리를 1곳도 얻지 못하는 참패를 한다면 한국당이 바른미래당 세력을 흡수하고 여야 양당 구도를 만들 수도 있다. 한국당은 안보ㆍ경제 공세 등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앞세워 보수세력 규합에 나선 상황이다.

반면 바른미래당은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 표심을 공략해 한국당을 대체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과 영ㆍ호남에서 각각 1곳씩 획득하고, 다른 지역에서 2등을 확보한다면 정당 득표에서 한국당을 앞설 수 있다는 계산이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선거 패배로 퇴진한다면 바른미래당이 보수세력의 구심점으로 나설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평화당과 민주당의 관계 설정도 관심사다. 민평당이 예전만큼 호남에서 영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선거에 패한다면 세력 일부가 민주당에 흡수될 수 있다. 만일 민주당이 호남에서 민평당에 자리를 내준다면 민평당과의 연대 강도가 세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민평당의 연대가 굳건해지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대여 공세를 위한 공조 관계를 구축할 가능성이 높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