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2.14 09:29
수정 : 2018.02.14 11:2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또 별세

등록 : 2018.02.14 09:29
수정 : 2018.02.14 11:25

생존자 30명으로 줄어

뉴스1

경기 광주시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모(향년 88세) 할머니가 14일 별세했다.

지난달 5일 숨진 임모(향년 89세) 할머니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타계한 위안부 피해자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다.

나눔의 집은 이날 “뇌졸중과 중증 치매를 앓아온 김 할머니가 오전 6시40분쯤 돌아가셨다”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16살 때인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돼 일본군 위안부로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다고 한다.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와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머물렀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10위 4 5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핵화 대화 대비? 북한, 대미외교 당국자 보낸 듯
“김영철은 히틀러, 살인마” 원색적 비난으로 투쟁 수위 높이는 한국당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그들이 평창올림픽에서 블라인드를 친 까닭은
이상호 “승부처 4강…후회 없이 타자고 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