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현 기자

등록 : 2017.03.19 14:58
수정 : 2017.03.19 14:58

유승민ㆍ남경필, 한국당과의 연대 시각차만 재확인

바른정당 첫 TV토론회

등록 : 2017.03.19 14:58
수정 : 2017.03.19 14:58

남 공약 모병제 놓고 격돌도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남경필(왼쪽) 후보와 유승민(오른쪽) 후보가 18일 광주 남구 월산동 광주MBC 공개홀에서 대선 경선후보 초청토론를 준비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19일 첫 TV토론회에서 연대와 모병제를 둘러싸고 격돌했다. 유 의원과 남 지사는 이날 광주MBC 주관 호남권 TV토론회에서 개헌 필요성은 공감하면서도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3당의 대선 전 분권형 개헌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함께 피력했다.

두 주자는 국민적 공론화를 거친 내년 6월 지방선거를 개헌의 적기로 꼽았다.

그러나 연대의 범위를 두고는 시각차를 재확인했다. 유 의원은 “헌재 결정에 승복하지 않는 한국당 세력과는 손잡을 생각이 없다”면서 특히 홍준표 경남지사와 안희정 충남지사를 겨냥해 "한국당 후보 가운데 재판을 받고 있는 분, 민주당에서 과거 재벌에게 돈 받은 분이 대선 후보로 나서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남 지사는 한국당과의 보수대연합을 주장했던 유 의원이 말을 바꿨다고 공격하면서 "한국당에서 아직도 최순실 옹호하고 탄핵 반대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수구"라며 한국당과의 연대 불가론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유 의원은 "남 지사의 경기도 제1연정 대상이 한국당인데 왜 (한국당과) 후보단일화는 안 된다고 하느냐"고 역공을 폈다.

남 지사의 대표 공약인 모병제를 두고는 유 의원이 "없는 집 자식만 전방에 보내고, 부잣집은 합법적으로 군 면제를 받는 것"이라면서 정의를 들어가며 공격을 가했다. 이에 남 지사는 "2023년 도래하는 인구절벽 때문에 모병제로 바꾸자는 것이고, 3년을 복무시키고 천천히 바꿔 남북관계를 보면서 모병제로 전환하자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남 지사는 이어 유 의원이 평소 전화를 잘 받지 않는다며 "전화통화가 안 되고, 친유(승민)계가 생겼다는 얘기도 있다”고 몰아붙였고 유 의원은 “남 지사 통화는 한두 번 빼놓고 콜백했으며 친유계는 있을 수 없다”고 응수했다.

 서상현 기자 lss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CIA 국장 “트럼프 대통령, 북한 문제 매일 챙긴다”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