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8.01.06 04:40

[별점평가단] 남북대화 급물살, 기대반 우려반

등록 : 2018.01.06 04:40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완전히 끊겼던 남북 연락채널이 1년11개월만에 복구된 3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연락사무소 '남북직통전화'를 통해 우리측 연락관이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대화 관련 깜짝 제의를 했다.

그 이후 남북대화가 급 물살을 타는 분위기인데 일련의 상황을 어떻게 평가하나>

●여의도 택자(澤者) ★★★★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스포츠 외교로 급 반전 연출. 치킨게임에 몰린 북한의 불가피한 선택. 진정성에 의문은 가나 이를 계기로 한반도 긴장 완화 기대. 다만 평창 이후 북 돌변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때는 실세 ★★★★

기대와 우려의 살얼음판. 기대는 낮추고 ‘스텝 바이 스텝’ 해야 우려가 현실화 되지 않을 듯. 살얼음이 단단한 얼음이 되기 위한 면밀한 상황관리가 필요.

●보좌관은 미관말직 ★★★☆

문재인 정부를 시험대에 올려놓은 북한의 투 트랙 전략. 지금은 올림픽에 집중해 불씨를, 온기를 살려두는 것에 집중해야. 무리하게 대화의 격을 올리거나 의제를 확장하는 것은 기대와 책임만 키울 뿐.

●여의도 출근 4반세기 ★★★☆

국제 제재 공조를 견고히 유지하면서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 하지만 한미 공조 균열을 위한 노림수일 수도 있는 만큼,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협의가 긴요.

●너섬2001 ★★★

통 큰 제안 이후 새가슴 이행. 북한 정권수립 70년을 맞아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며 통 크게 제안했지만 이행은 소극적. 북한 자신들이 대화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만 뚜렷이 해.

●국회실록 20년 집필 중 ★

주사파가 점령한 청와대의 ‘기획 작품’ 냄새가 난다. 한미 공조에 금이 가게 하려는 북한의 책략일 수 있음을 생각해야. 북한의 의도가 먹혀 들어, 미국이 우리에게 등 돌릴 가능성도 대비해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