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18 12:06
수정 : 2017.03.18 12:06

국민의당 대선주자들 연대론 둘러싸고 충돌

등록 : 2017.03.18 12:06
수정 : 2017.03.18 12:06

첫 국민의당 대선후보 합동토론회서

안철수 “대선 후” VS 손학규ㆍ박주선 “대선 전”

안철수(왼쪽부터)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 손학규(오른쪽) 전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8일 “청년과 대화와 소통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당 대선후보 첫 합동토론회에서 2012년 대선 당시 압도적인 청년층의 지지율이 하락했다는 지적에 대한 답변이었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또 연대론ㆍ대통령의 자질 등을 놓고 날카롭게 대치하며 공방을 벌였다.

안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청년 지지율이 높았는데 지금은 많이 하락해 있다’는 한 방청객의 질문에 대해 “정치에 입문할 때 청춘콘서트를 통해 청년과 소통하고 아픔을 나눴다”며 “그 이후 문제를 풀어야겠다고 여겨 정치에 입문했다. 나름 정치적 성과들도 있지만 소통이 부족했던 것 같고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보일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 “5년 전 청년의 고달픔을 청춘콘서트로 위로 드릴 때 용기를 얻고 새출발했다는 (청년들의) 말을 들었다. 그런데 5년 간 바뀐 게 하나도 없고 더 이상 위로로 통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자리 정책을 포함해 청년실업 해결을 위한 근본 방안을 내 놓겠다”고 정책적 강점을 부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사연이 담긴 사진을 소개하는 시간에 청춘 콘서트 때 사진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그는 “카이스트 교수 시절 한 친구가 와서 상담했는데, 나중에 펑펑 울었다”며 “학생의 아픔을 위로해야 한다는 생각에 청춘콘서트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안 전 대표와 손 전 대표, 박 부의장은 연대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안 전 대표는 “정치인은 어떤 나라를 만들겠다고 비전을 밝히고, 국민 평가를 받은 뒤 선거 이후 개혁세력을 결집해 정국 운영을 하는 게 맞다”며 “스스로도 못 믿는데 어떻게 국민에 믿어 달라 하겠냐”고 당 안팎의 연대론에 선을 그었다. 이에 손 전 대표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개혁적 보수, 합리적 보수가 같이 들어올 것’이라며 “선거 과정에서 개혁 공동정부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보여주겠다”고 이견을 보였다. 박 부의장도 “국민의당은 다당제 협치를 주장하면서 나온 당”이라며 “우리당은 지난 총선 이후 지지율이 반토막이 난 상태고, 국민의당이 중심이 돼 연합과 연대를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특히 손 전 대표는 ‘유능한 이미지’를, 박 부의장은 ‘호남 대표’를 내세우며 안 전 대표와 차별화했다. 손 전 대표는 “대통령 자리는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라며 “제가 정치를 23~24년 했지만 스캔들이 없다. 유능한 실적은 이미 증명했다”고 자신했다. 호남 출신 박 부의장은 “호남이 국민의당을 지지하지 않으면 이번 선거는 불가능하다”며 “중도개혁 세력ㆍ합리적 보수ㆍ건전한 진보를 다시 흡입하는 정책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그림 2안철수(왼쪽부터) 전 국민의당 대표와 손학규 전 경기지사,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 시작 전 사회자 박영환 앵커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CIA 국장 “트럼프 대통령, 북한 문제 매일 챙긴다”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