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5.10 15:53
수정 : 2017.05.10 16:10

국민의당 지도부 총사퇴… 박지원 “모든 책임을 지겠다”

등록 : 2017.05.10 15:53
수정 : 2017.05.10 16:10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선대위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19대 대선에서 정권 창출에 실패한 국민의당 지도부가 10일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를 결정했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다”면서 “모든 책임을 다 지겠다.지도부가 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의 당으로 나아가자고 한다”고 말했다.

차기 당 운영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될 전망이다. 박 대표는 “현 원내대표 임기가 완료되고 다음 주쯤 새 원내대표를 선출해야 한다”며 “선출될 새 원내대표에게 비대위 구성권한을 위임해 현 상황을 풀어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축하의 인사도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모든 국민을 섬기는 대통령이 되시길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며 “국민의당도 어려운 경제 외교 안보 등 산적한 현안 해결하는 데 머리를 맞대겠다. 또한, 야당의 본능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대선 후보는 정치 활동을 이어갈 뜻을 시사했다. 안 후보는 해단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분간 재충전을 할 것”이라며 “국가와 미래를 위해 내가 해야 할 것은 분명히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재충전의 방식과 시간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9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선대위 개표상황실에 도착해 박지원 중앙상임선대위원장의 격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영국 BBC도 인정한 ‘대 헤아’ 조현우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