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6.04.17 20:00
수정 : 2016.04.17 22:11

[이원의 시 한 송이] 사순절

등록 : 2016.04.17 20:00
수정 : 2016.04.17 22:11

곁이어도 고통은 가늠할 수 없어요. 가늠할 수 없어 노래를 불러요. 적막에 휩싸이면 안 되잖아요.들려오는 노래가 있으면 조금 덜 추울지도 모르잖아요.

뜨거움으로 단단해진 파이를 꺼내요. 나눌 수 있는 만큼 잘게 잘라 탁자 위 꽃의 늑골 옆에, 강가 천사의 눈썹 가까이에 놓아두어요. 꽃과 천사는 사라지지 않아요.

강가에 탁자에 파이는 기도의 자세로 있어요. 기도는 이쪽에서 저쪽을 부르는 손짓이에요. 저쪽이 열리도록 두 손을 저쪽으로 모으는 자세예요. 꺼진 조명처럼 두꺼운 자물쇠가 채워진 강당처럼 노래 부를 수 있는 것은 안에 간절한 기도가 들어있기 때문이에요. 당신을 위해 나의 두 손을 맞대는 것이 기도예요.

감당할 수 없는 슬픔은 스스로의 기도를 가혹하게 하고 또 하나의 벽처럼 서서 울게 해요. 곁이라는 말을 새로 배우는 시간이에요. 아픈 4월이에요. 가여운 사월 가여운 사월, 실금으로라도 적막 속에서 함께 부르는 노래. 아주 가느다란 소리지만 곁의 기척으로 가 닿으면 좋겠어요.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