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04.17 20:00
수정 : 2016.04.17 22:11

[이원의 시 한 송이] 사순절

등록 : 2016.04.17 20:00
수정 : 2016.04.17 22:11

곁이어도 고통은 가늠할 수 없어요. 가늠할 수 없어 노래를 불러요. 적막에 휩싸이면 안 되잖아요.

들려오는 노래가 있으면 조금 덜 추울지도 모르잖아요.

뜨거움으로 단단해진 파이를 꺼내요. 나눌 수 있는 만큼 잘게 잘라 탁자 위 꽃의 늑골 옆에, 강가 천사의 눈썹 가까이에 놓아두어요. 꽃과 천사는 사라지지 않아요.

강가에 탁자에 파이는 기도의 자세로 있어요. 기도는 이쪽에서 저쪽을 부르는 손짓이에요. 저쪽이 열리도록 두 손을 저쪽으로 모으는 자세예요. 꺼진 조명처럼 두꺼운 자물쇠가 채워진 강당처럼 노래 부를 수 있는 것은 안에 간절한 기도가 들어있기 때문이에요. 당신을 위해 나의 두 손을 맞대는 것이 기도예요.

감당할 수 없는 슬픔은 스스로의 기도를 가혹하게 하고 또 하나의 벽처럼 서서 울게 해요. 곁이라는 말을 새로 배우는 시간이에요. 아픈 4월이에요. 가여운 사월 가여운 사월, 실금으로라도 적막 속에서 함께 부르는 노래. 아주 가느다란 소리지만 곁의 기척으로 가 닿으면 좋겠어요.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7차 핵실험 없었다… 한ㆍ중ㆍ유엔 “인공지진 아니다”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차벽ㆍ물대포 사라진 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