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8.02.12 19:20

[신상순의 시선] 성화처럼 타오르는 사랑의 연탄

등록 : 2018.02.12 19:20

연탄으로 사랑을 나르다. 연탄 나눔 봉사 서울 성북구 광운초등학교 6학생들. 신상순 선임기자

연탄가루로 얼굴이 새카만 어린이가 흰 이를 보이며 환하게 웃는다. 난생 처음 만져 보는연탄을 들고 언덕길을 오르내리다 보니 동그랗고 검은 모양이 서로 닮은 꼴이 되었다.

“정말 보람차요”를 연발 하는 이들은 강추위 속에 연탄 나눔 봉사에 나선 서울 광운초 6학년들. 올림픽 성화를 릴레이 하듯 불우 이웃에게 온기를 배달 학생들의 몸짓에서 열정이 묻어 난다. 초등학생들이 땀 흘려 나른 연탄이 성화의 불꽃처럼 타오르며 이웃사랑을 증명 한다. 연탄 한 장의 가격은 평균 700원, 사랑 나눔 축제에 나서기에 부담 없는 가격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연탄나눔 봉사 나선 서울 광운초등학교 6학년. 신상순 선임기자

이곳에 쌓인 연탄은 300장, 한달간 사용 할 수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8-02-12(한국일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팩트파인더] 지표상 ‘경기침체’라 할 순 없지만... 한국 경제 먹구름 꼈다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편파수사 갈등
배우 윤태영 음주 운전으로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