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6.13 11:57
수정 : 2018.06.13 11:59

‘G7 동생’ 준프리미엄폰 LG Q7 국내에 15일 출시

등록 : 2018.06.13 11:57
수정 : 2018.06.13 11:59

모델이 15일 국내에서 판매되는 합리적인 가격의 준프리미엄 스마트폰 LG Q7(왼쪽 세 개)과 Q7플러스(맨 오른쪽)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급 성능을 갖춘 스마트폰 LG Q7과 Q7플러스를 15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국내에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LG 스마트폰 라인업 가운데 중가형 Q시리즈의 최신작인 Q7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의 디자인과 성능을 이어받았다.전면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한 18대 9 화면비율의 5.5인치 ‘풀비전’이 적용됐고, 메탈 프레임과 곡면글라스가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전면에는 500만 화소의 초광각(100도) 카메라가 탑재됐다. 후면 카메라는 Q7이 1,300만 화소, Q7플러스가 1,600만 화소다.

사진을 찍으면 이미지를 검색해 피사체의 정보를 알려주는 인공지능(AI) ‘Q렌즈’, 셀피를 찍을 때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스’, 지문인식 버튼에 손가락을 대면 셀피를 찍거나 화면을 캡처할 수 있는 ‘핑거터치’ 등을 지원한다.

Q7에는 LG전자가 G7 씽큐를 통해 스마트폰 최초로 선보인 입체음향 기술 ‘DTS:X’도 적용됐다. 어떤 콘텐츠를 재생해도 향상된 입체음향 효과를 내는 기술이다. Q7플러스에는 왜곡 없는 음질을 즐길 수 있는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까지 들어갔다.

방수방진 성능도 최고등급인 IP68을 충족했다. 최상위 LG 스마트폰들과 동일하게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표준규격(MIL-STD 810G)의 14개 항목을 모두 통과했다.

3GB 램에 내장메모리가 32GB인 Q7은 49만5,000원, 4GB램에 내장메모리 63GB인 Q7플러스는 57만2,000원이다.

일체형인 배터리 용량은 3,000㎃h,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0 오레오다. AP는 퀄컴 스냅드래곤 450이 들어갔다. Q7은 오로라 블랙과 라벤다 바이올렛, Q7플러스는 모로칸 블루 색상으로 판매된다.

이달 초 유럽시장에 Q7을 먼저 출시한 LG전자는 국내 판매를 기점으로 아시아 중남미 중동 아프리카 등에서도 Q7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트럼프, 밀입국 부모ㆍ아이 함께 지낼 수 있게 할듯…“곧 행정명령 서명”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유령 주식’ 매도한 삼성증권 직원 3명 구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