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0.13 17:50
수정 : 2017.10.13 17:51

신진서 등 한국 7명 2017 리민배 출격

등록 : 2017.10.13 17:50
수정 : 2017.10.13 17:51

신진서(오른쪽) 8단과 미위팅 9단이 맞붙은 지난 대회 결승 장면. 한국기원 제공

2017 리민배 세계신예바둑최강전이 14일 중국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루이리장허회호텔에서 32강 본선에 돌입한다.

20세 이하(1997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들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 7명, 중국 19명, 일본 3명, 대만 1명, 유럽 1명, 북미 1명 등 모두 32명이 출전해 네 번째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전기 대회 준우승 자격으로 시드를 받은 신진서 8단을 비롯해 국가 시드 이동훈 9단, 변상일 신민준 6단, 2차 예선을 통과한 설현준 송지훈 3단, 최영찬 2단 등 7명이 나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주최국인 중국은 19명으로 가장 많은 선수가 본선에 올라 4년 연속 우승 도전에 나선다.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을 비롯해 리친청 9단, 황윈쑹 6단, 양딩신, 구쯔하오 5단 등 강자들과 함께 나이 제한에 걸려 참가할 수 없게 된 전기 우승자 미위팅 9단 대신 여자 최강 위즈잉 6단이 와일드카드를 받아 출전한다. 1, 2차 예선에서 본선 진출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일본은 시바노 도라마루, 무쓰우라 유타 3단, 오니시 류헤이 2단이 국가 시드로 참가하고 린쥔옌 7단은 대만 대표로 본선 무대에 오른다. 유럽 대표로는 파볼 리시 초단이, 북미 대표로는 후쯔양 초단이 출전한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는 14일 32강을 시작으로 15일 16강, 16일 8강, 17일 4강을 벌인다. 결승전은 18일 단판 승부로 펼쳐진다. 중국위기협회와 중국기원 항저우 분원이 주최하는 2017 리민배 세계신예바둑최강전의 우승 상금은 40만 위안(약 7,100만원), 준우승 상금은 12만 위안(약 2,1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본선 각자 2시간, 1분 초읽기 5회가 주어진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사이 10배로 늘어나”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