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5 16:07

삼육대 음악학과 오혜전 교수, 클라리넷 3중주 ‘트리오연주회’ 개최

브루흐•베토벤•브람스 ‘3B’ 작품에 해설 곁들인 ‘렉쳐 리사이틀’

등록 : 2017.09.15 16:07

삼육대 음악학과 오혜전 교수가 9월 20일 꿈의숲 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클라리넷 3중주 ‘트리오연주회’를 개최한다. 클라리넷 성주진, 첼로 신인균 교수와 함께 하는 이번 연주회의 연주곡은 브루흐의 클라리넷 첼로 피아노 3중주를 위한 8개의 소품 작품번호 83 No 5, No 6와 베토벤 3중주 작품번호 11, 브람스 3중주 작품번호 114 등이다.

브루흐, 베토벤, 브람스가 독일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작곡가이면서 이름이 모두 ‘B’로 시작한다는 점에서 착안해 구성했다.

연주회는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클래식 곡에 해설을 곁들여 청중들의 이해를 돕는 ‘렉쳐 리사이틀’ 형식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