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8.05.04 20:00

한중일 정상 ‘남북회담 지지’ 특별성명 채택할 듯

등록 : 2018.05.04 20:00

3국 공동선언문과 별도로 추진 중

완전한 비핵화 등 내용 담길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대사 신임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9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3국 협력을 다짐하는 공동선언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지지하는 특별성명이 추진되고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6년 반 만에 일본을 방문,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통해 양국 셔틀 정상외교도 본격 가동한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4일 기자들과 만나 “한중일 회의에선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4ㆍ27 정상회담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의 합의 이행,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3국 간 공동선언문과 별도로 남북회담을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채택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석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동선언은 의장국(일본)이 주도하지만, 특별성명은 우리나라가 주도해 협의 중”이라며 “초안을 돌린 상황인데, 일본과 중국이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있기 때문에 채택에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특별성명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군사적 긴장 완화 합의를 지지하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문 대통령의 방일도 의미가 있다. 김 보좌관은 “아베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하고 이번에 문 대통령이 방일하면서 양국 정상 간 셔틀외교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셈”이라며 “특히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인 올해 문 대통령이 방일하면서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발전의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1년 안에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4강 방문도 마치게 된다.

한편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공동대응 ▦3국 간 액화천연가스(LNG) 도입 협력 ▦인적 교류 확대를 위한 휴대전화 로밍 요금 인하 협력 사업 ▦2018년 평창올림픽,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계기 체육교류 활성화 방안 ▦3국 협력사무국(TCS) 역할 확대 방안 등도 논의된다고 김 보좌관은 설명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