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별 기자

등록 : 2018.07.23 11:20
수정 : 2018.07.23 12:06

“종전선언 문제 방관 말라”… 남한 다그치는 북한

등록 : 2018.07.23 11:20
수정 : 2018.07.23 12:06

“‘미국 거부 태도’에 南도 책임 있어” 비난

대외 선전매체 동원 南에 적극 개입 주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 평양을 방문해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북한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귀환하자마자 '미국이 이미 합의된 종전선언을 미루려 한다'며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비난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이 대외 선전용 매체를 동원, 조속한 종전(終戰)선언 채택을 위해 남한 정부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다그치고 나섰다. 미국의 종전선언 거부를 남한이 방관한다면 남북 정상이 채택한 4ㆍ27 ‘판문점선언’의 정신에 위배되는 일이라는 논리도 구사했다.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3일 ‘종전선언 문제, 결코 수수방관해서는 안 된다’ 제하 기사를 통해 “최근 미국이 입장을 돌변해 종전선언을 거부해 나서고 있다”고 지적한 뒤 “판문점선언의 조항들을 이행해야 할 의무를 지니고 있는 남조선 당국도 종전선언 문제를 결코 수수방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남조선에서는 북과 남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대로 정전협정 체결 65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선언을 채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날을 따라 높아가고 있고, 국제사회도 판문점선언에 명시돼 있는 종전선언은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더는 미룰 수 없는 사활적인 문제라고 하면서 그 이행을 위해 당사국들이 책임적인 노력을 강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게 명분이다.

다른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도 이날 같은 목소리를 냈다. ‘남조선 당국은 종전선언 채택을 위해 할 바를 다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판문점선언과 6ㆍ12 북미 공동성명의 이행 속도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그것은 현재 미국이 조미(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배치되게 일방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오며 종전선언 채택에 성의를 보이지 않는 것은 물론 남조선 당국 역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종전선언을 거부한다고 하여 남조선 당국이 이 문제를 수수방관하든가, 노력하는 듯한 생색이나 낸다면 조선반도의 평화는 언제 가도 찾아오지 않을 것이며 역사적인 판문점 수뇌상봉(정상회담)의 의의도 빛을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달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직후 종전선언을 뒤로 미루는 듯한 미국의 태도에 불만을 표출한 북한은 해당 사안에 진전이 없자 남한을 상대로 보다 적극적인 해결사 역할을 촉구하고 나선 모양새다. 당시 북한은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을 나가자마자 외무성 대변인 담화 형식으로 “(미국은) 조선반도 평화체제 구축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이미 합의된 종전선언 문제까지 이러저러한 조건과 구실을 대면서 멀리 뒤로 미루어놓으려는 입장을 취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대남 압박은 연일 계속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논평에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13일 ‘싱가포르 렉처’ 발언을 겨냥해 “감히 입을 놀려댄 것”, “쓸데없는 훈시질”이라고 비난한 일을 시작으로, 관영ㆍ선전 매체들을 동원해 집단 탈북 여종업원 사건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재차 촉구한 데 이어 종전선언 성사에 적극 개입할 것까지 주문하고 나선 것이다.

북한이 ‘미국의 종전선언 거부’ 책임마저 남한 정부에 미루면서 ‘중재자’, ‘촉진자’ 역할을 자임한 정부의 부담은 점점 가중되는 형국이다. 대북 제재 탓에 남북 교류 협력에 속도가 붙지 않는 것도 북한의 불만을 키우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현민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유지… “신규노선 불허”
김경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2022학년도 대입 수능전형 30% 이상 늘린다
국회 특수활동비 남겨서 어디다 쓰려고?
진료 중 성범죄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1년 “여전히 솜방망이”
'박원순 시장 쇼하지 마라' 골목길에 드러누운 반대 시위대
미 상원, 반 트럼프 ‘사설연대’ 에 가세 “언론은 적이 아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