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3.13 18:21

‘귀신 물러가라’ 딸 폭행 살해한 엄마ㆍ종교인 구속

등록 : 2018.03.13 18:21

경찰, 정확한 범행 경위 조사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귀신을 쫓아내야 한다며 딸을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어머니 A(57)씨와 종교인 B(58ㆍ여)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14일 오후 9시쯤 전주시 완산구 한 기도원에서 B씨와 함께 고통에 몸부림치는 딸 C(32)씨의 팔과 다리를 수건으로 묶고 ‘귀신아 물러가라’고 외치며 5시간 넘게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튿날 딸이 숨지자 “잠든 딸이 깨어나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C씨 몸에서 멍 자국 수십 개를 발견하고 A씨와 B씨를 상대로 범행을 추궁했다. A씨는 “딸이 정신병이 있어서 기도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죽일 생각은 없었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C씨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갈비뼈가 부러진 것으로 미뤄 장시간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어머니와 종교인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