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3.13 18:21

‘귀신 물러가라’ 딸 폭행 살해한 엄마ㆍ종교인 구속

등록 : 2018.03.13 18:21

경찰, 정확한 범행 경위 조사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귀신을 쫓아내야 한다며 딸을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어머니 A(57)씨와 종교인 B(58ㆍ여)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14일 오후 9시쯤 전주시 완산구 한 기도원에서 B씨와 함께 고통에 몸부림치는 딸 C(32)씨의 팔과 다리를 수건으로 묶고 ‘귀신아 물러가라’고 외치며 5시간 넘게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튿날 딸이 숨지자 “잠든 딸이 깨어나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C씨 몸에서 멍 자국 수십 개를 발견하고 A씨와 B씨를 상대로 범행을 추궁했다.

A씨는 “딸이 정신병이 있어서 기도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죽일 생각은 없었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C씨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갈비뼈가 부러진 것으로 미뤄 장시간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어머니와 종교인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360˚] ‘난 너의 야동이 아니야’ 디지털성범죄, 끝까지 쫓는다
“거제도 안내해 드릴까요” 한국에 꽂힌 마드무아젤
아프리카 가나를 사로잡은 한국 중고차, 비결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로부터 무례를 당했을까?
홍준표 “북미회담 성사에 文정권 들러리 역할도 없어”
“나를 그리지 말라” 하나님이 형상화를 금지한 까닭은
제주 7,000원 맛집을 찾아서…남서(중문·대정)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