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철환
특파원

등록 : 2017.08.09 08:28
수정 : 2017.08.09 11:22

트럼프 “북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수도” 위협

등록 : 2017.08.09 08:28
수정 : 2017.08.09 11: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위협 발언을 소개한 CNN 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여름 휴가지인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은) 정상 상태를 넘어 매우 위협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 경고'는 북한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대한 반응으로 나왔다.

WP는 이날 낮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이 지난달 북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기밀평가를 통해 이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북한이 ‘완전한 핵 보유국’을 향한 도정에서 중대한 문턱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DIA 보고서는 북한이 트럼프 정부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빨리 ‘레드 라인’(한계선)에 근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ICBM에 핵을 탑재할 수 있게 됨으로써 미 본토를 핵무기로 위협하기 위한 퍼즐의 절반을 풀게 됐다”고 강조했다. ‘퍼즐’의 나머지 절반은 ICBM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 확보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도 WP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은 트럼프 정부가 용인할 수 있는 ‘레드 라인’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조철환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한은 “올해 성장률 3.0%” 전망치 올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