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철환
부장

등록 : 2017.08.09 08:28
수정 : 2017.08.09 11:22

트럼프 “북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수도” 위협

등록 : 2017.08.09 08:28
수정 : 2017.08.09 11: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위협 발언을 소개한 CNN 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여름 휴가지인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은) 정상 상태를 넘어 매우 위협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 경고'는 북한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대한 반응으로 나왔다.

WP는 이날 낮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이 지난달 북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기밀평가를 통해 이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북한이 ‘완전한 핵 보유국’을 향한 도정에서 중대한 문턱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DIA 보고서는 북한이 트럼프 정부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빨리 ‘레드 라인’(한계선)에 근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ICBM에 핵을 탑재할 수 있게 됨으로써 미 본토를 핵무기로 위협하기 위한 퍼즐의 절반을 풀게 됐다”고 강조했다. ‘퍼즐’의 나머지 절반은 ICBM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 확보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도 WP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은 트럼프 정부가 용인할 수 있는 ‘레드 라인’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조철환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