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옥진 기자

등록 : 2017.11.15 17:06
수정 : 2017.11.15 20:49

서울시민 3명 중 1명이 ‘친구’…박원순 시장 SNS 소통 대상

등록 : 2017.11.15 17:06
수정 : 2017.11.15 20:49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서울시민 3명 중 1명 꼴로 ‘SNS 친구’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15일 한국인터넷소통협회에서 주최하는 ‘2017 대한민국 소통 CEO 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소통 CEO 대상은 국내 광역ㆍ기초자치단체장과 정부 부처 장관 중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가장 뛰어난 소통 능력을 보여준 기관장에 주는 상이다.

박 시장은 패널 3,500명과 전문가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해 2년 연속 대상을 받게 됐다.

박 시장은 지난해 국내 정치인, 행정가를 통틀어 최초로 SNS 팔로워 200만명을 돌파했다. 현재는 트위터 팔로워 232만명, 페이스북 친구 43만3,000명, 카카오스토리 친구를 12만6,000명, 인스타그램 팔로워 3만8,000명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선 서울시 공식 SNS도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 대상에서 ‘리딩 스타상’과 ‘브랜드 미디어 대상’을 받았다. 서울시는 해당 SNS 계정을 통해 도심 집회나 산불, 폭설, 폭염 등 위기 상황 발생 시 관련 내용을 신속하게 전파하고 각종 행사 정보를 알리고 있다.

송옥진기자 clic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