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5.25 09:46
수정 : 2018.05.25 09:47

유승민 “문 대통령 운전대 앉아 뭐했나”

등록 : 2018.05.25 09:46
수정 : 2018.05.25 09:47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5일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그 동안 운전대에 앉아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도대체 무엇을 조율했나”라고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워싱턴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조율하고 귀국하는 시점에 싱가폴 정상회담이 취소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불과 한달 전 4ㆍ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국무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와 진정한 평화가 금세라도 올 것처럼 했는데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국민은 어안이 벙벙하고 충격을 받았다”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솔직하고 정확한 소통의 역할을 다한 결과가 회담 취소인가”라며 날을 세웠다.

유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금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된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냉정하게 분석하고 한미 간 대화부터 정상적으로 복원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본 군함도 강제노역 세계유산위원회 결정문에 반영될 듯
이인규 전 중수부장 “논두렁 시계는 원세훈 기획” 거듭 주장
[포토뒷담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투표를 다시 한 까닭은
국내 1호 제주 영리병원 운명은?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김부선 “주진우 녹취파일, 내가 유출한 것 아냐”
일병이 장교병실? 지드래곤 ‘특혜 입원’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