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7.03.17 21:05
수정 : 2017.03.17 21:24

中, 틸러슨 맞이 하루 전 “사드 반대”일관

등록 : 2017.03.17 21:05
수정 : 2017.03.17 21:24

중국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회담 직전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한미 공조에 노골적인 견제 움직임을 보였다.틸러슨 장관 방중을 하루 앞둔 17일 중국 측이 기선을 제압하기 위해 미국에 대립각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우리는 관련된 모든 당사자가 (사드를 향한) 중국의 합리적인 우려를 직시하고 배치 진행 과정을 즉각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한국이 자신의 안전을 지키려는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한국의 안보 조치가 우호적 이웃인 중국에 해가 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외교부의 사드 반대 입장 표명은 이날 한미 외교수장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기 불과 1시간 전인 오후 3시(현지시간ㆍ한국 오후 4시)쯤 이뤄졌다.

중국 측은 북핵 6자회담에 대한 연이은 미국 당국자들의 회의적인 발언에도 강하게 반박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계속해서 6자 회담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효과적인 틀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재는 여러 원인으로 6자 회담이 중단됐지만, 우리는 각국이 6자 회담을 재개하려고 노력해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전날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이 “과거 기대를 모았던 6자 회담이 유용한 성과를 내지 못하는 메커니즘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며 6자 회담을 완곡히 거부한 데 따른 반응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도 이날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6자 회담으로 돌아가는 걸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틸러슨 국무장관은 방중 첫날인 18일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만나 사드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담에서 내달 초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간 정상회담 일정도 속속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이승우 “한국 역대 최연소 월드컵 골 쏠래요”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정민의 다산독본] 정조가 극찬한 ‘중용’ 답변, 실은 ‘천주실의’ 내용서 차용했다
서울 곳곳 ‘6ㆍ25 탄흔’ 선연한데… 무관심 속 방치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