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5.18 09:44
수정 : 2018.05.18 09:50

“성인 뇌사자 폐 절제해 소아에 이식”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 성공

등록 : 2018.05.18 09:44
수정 : 2018.05.18 09:50

사진 왼쪽부터 김영태 흉부외과 교수, 송미경 소아청소년과 교수, 환자와 보호자, 박샘이나 흉부외과 교수, 서동인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울대병원 제공

국내에서 성인 뇌사자의 폐 일부를 소아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성공했다. 김영태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와 서동인 소아과 교수팀은 폐동맥고혈압을 앓고 있는 임성균(7) 환아에게 성인 뇌사자의 폐 일부분을 절제해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임군은 지난해 폐동맥고혈압으로 진단받은 후 6개월 동안 대기하던 끝에 적합한 성인 뇌사자의 폐를 찾게 돼 지난 3월에 수술을 받았다. 현재 회복기에 접어들어 산소 장치를 떼고 퇴원을 준비 중이다.

폐동맥고혈압은 국내 환자가 5천여 명 정도인 희귀 난치성 질환으로, 폐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이상이 생겨 폐동맥 압력이 상승하는 질환이다. 진단 후 평균 생존 기간이 2~4년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치명적이다.

과거에는 폐 공여자와 이식 받을 환자의 키와 폐 크기 차이가 비슷할수록 우선순위가 높아 뇌사자가 드문 소아, 영유아는 불이익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7월 폐 크기에 따른 우선순위 규정이 폐지되면서 소아 환자에게도 성인 폐를 이식할 수 있게 됐다. 서울대병원 측에 따르면 실제 2015년 기준 국제심폐이식협회에 등록된 전세계 4,226명 폐이식 수혜자 중 5세 미만은 12명에 불과하다.

김영태 교수는 "이식 관련 법 개선으로 성인 폐를 일부 잘라 소아에 이식해 소아 폐이식 대기환자의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소아 환자들도 폐이식으로 새 생명을 얻을 기회가 부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쪽 동생 대신 허공 응시한 남쪽 오빠… “울지마, 오빠”
[사진] “파도 높이가…” 태풍 영향권 든 제주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 복무 기간 36개월 유력
'노동시간 단축 재개정? 잘못된 얘기' 이목희, 김동연 비판
경찰 출석 김부선 30여분 만에 귀가 … “죽을 각오로 싸울 것”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자카르타는 지금 성매매와 전쟁 중
이효리가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 된 사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