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5.31 11:45

[애니팩트] 뜨거운 차 안에서 개는 15분 만에 죽을 수도 있다

등록 : 2018.05.31 11:45

뜨거운 차 안에서 개는 15분 만에 죽을 수도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잠깐이니까 괜찮겠지?’ 이렇게 생각하고 반려견을 차에 혼자 두면 안됩니다.

개가 뜨거운 차 안에 방치될 경우 단 15분 만에 심각한 뇌 손상을 입거나 쇼크사로 죽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 덥지 않은  22도의 날씨에도 차 내부의 온도는 42도까지 상승할 수 있습니다. 바깥 온도가 30도일 때는 단 10분 만에 42도까지 상승하며, 49도까지 오르는 데는 30분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게다가 온몸이 털로 덮여 있고, 땀 배출 대신 호흡으로 체온 조절을 하는 개는 더위에 취약합니다. 우리보다 반려견은 훨씬 더위를 잘 타는 것이죠.

창문을 살짝 열고, 에어컨으로 차 실내 온도를 낮췄다고 해도 안심하면 안 됩니다.

호주 멜번시 ‘메트로폴리탄 앰뷸런스 서비스’는 29도의 날씨에 에어컨으로 차 내부를 20도까지 낮춘 후 차 내부의 온도 변화를 측정하는 실험을 진행했는데요. 차 내 온도가 44도까지 올라가는데 단 10분 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의 여러 주에서는 반려동물을 차 안에 방치할 경우 동물학대로 규정하고 처벌하고 있습니다.

잠깐의 실수로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잃는 비극이 일어나지 않길 바랍니다.

▶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