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10.26 10:35
수정 : 2017.10.26 12:37

[영상] “보고도 믿기 힘들어” 태국컵에서 등장한 황당(?) 승부차기

등록 : 2017.10.26 10:35
수정 : 2017.10.26 12:37

골대 옆 기둥을 맞고 하늘로 튀어 오른 공이 다시 골대로 흘러 들어가는 황당한 상황으로 승패가 갈린 축구 경기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유튜브 캡처

“끝날 때까지 끝이 아니다”라는 명언의 ‘현실판’인 걸까. 골대 옆 기둥을 맞고 하늘로 튀어 오른 공이 다시 골대로 흘러 들어가는 황당한 상황으로 승패가 갈린 축구 경기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각) 태국 퀸 시리킷 스타디움에서 열린 방콕 스포츠클럽(Bangkok Sports Club)과 사트리 앙통(Satri Angthong)의 태국컵 축구대회 준결승전에서 일어난 보기 드문 장면을 23일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날 팽팽한 경기를 펼친 두 팀은 연장전까지 치렀으나 2:2로 승패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도 19:19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지며 쉽게 승패가 갈리지 않았다.

20번째 승부차기 때였다. 방콕 스포츠클럽 선수가 먼저 골 라인 앞에 섰다. 선수가 때린 공은 아쉽게도 골대 옆 기둥을 맞고 하늘 높이 튀어 올랐다. 선수는 고개를 떨궜고, 상대팀인 사트리 앙통의 골키퍼는 골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확신한 듯 골 라인 쪽으로 달려나갔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공은 약 4초 동안 하늘에 머물다, 땅바닥에 떨어진 뒤 다시 골대 쪽으로 흘러 들어갔다. 사트리 앙통 골키퍼가 뒤늦게 막으려 골대로 달려갔지만, 이미 늦은 상황. 골키퍼는 믿을 수 없다는 듯 골대에 들어간 공을 들어 바닥에 내팽개쳤다. 방콕 스포츠클럽 선수는 하늘을 보며 무릎을 꿇었다.

방콕 스포츠클럽은 이어진 사트리 앙통 선수의 공을 막아내고, 긴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스포츠클럽은 오는 11월 태국컵 결승전에 출전해 최종 우승에 도전한다. 박주영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거래량 반토막 났는데 집값 급등, 작년에 본 듯한…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내가 이름 지어준 동생이 살아 있다니… 더 오래 살고 싶어”
공정위 직원-퇴직자 사적 만남 전면 금지
‘미투’ 촉발 여배우, 10대 청소년 성폭행으로 배상금 지불
수원권 공항버스 면허취소되나… 경기도, 행정처분 절차
3년 공백 딛고 AG 시상대까지…정은혜, 슛오프 끝 역전 은메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