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희 기자

등록 : 2018.01.18 16:58
수정 : 2018.01.18 17:22

현역 유일 ‘해태 출신’ 정성훈, 15년 만에 친정 KIA행

등록 : 2018.01.18 16:58
수정 : 2018.01.18 17:22

15년 만에 KIA로 돌아간 정성훈. LG 제공

LG에서 방출된 베테랑 내야수 정성훈(38)이 15년 만에 친정 KIA 유니폼을 입게 됐다. KIA는 18일 "정성훈과 연봉 1억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송정초-무등중-광주제일고를 졸업하고 1999년 해태에 입단한 정성훈은 KIA와 현대를 거쳐 2009년부터 두 번의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통해 LG에만 9년 간 몸담았다. 지난해까지 통산 최다 타이인 2,135경기에 출전했으며 우타자 최초의 2,000 경기 출전-2,000 안타를 달성한 KBO리그의 레전드 중 한 명이다.

2013년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로 이끈 주역 중 한 명이며 입지가 좁았던 지난 시즌에도 115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2리로 건재를 과시했다. 그러나 LG는 지난해 시즌 종료 후 세대교체를 명분으로 정성훈에게 방출 통보(본보 단독보도)를 했다. 이후 근 2개월 동안 무적 신세였던 정성훈을 LG 시절 인연을 맺은 김기태 KIA 감독과 조계현 단장이 결국 다시 품은 것이다. 조 단장은 “과거 인연보다는 현재 정성훈의 가치를 평가해 영입했다”고 말했다. 정성훈은 KBO리그 유일의 해태 출신으로 KIA에 되돌아간 것도 특별한 인연이다.

정성훈은 KIA의 체력테스트가 열린 이날 선수단과 상견례를 했다. 팀 내 야수 최고참이 된 정성훈은 “(이)범호와 (김)주찬이 등 후배들이 모두 반겨줘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기회를 준 KIA 구단에 감사하다. 고향 팀에서 다시 뛰게 돼 설렌다. 팀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역할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성훈은 LG 시절 등번호 16번을 김주찬이 쓰고 있어 56번을 새로 달기로 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