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종구 기자

등록 : 2017.03.14 14:46
수정 : 2017.03.14 14:59

전남도 19대 대선공약 60개 확정

등록 : 2017.03.14 14:46
수정 : 2017.03.14 14:59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구축 등

광주전남 상생과제도 8개 제시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는 14일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과 대선후보에게 건의할 지역공약과제 60개를 확정해 발표했다.

이날 도가 제시한 대선 공약과제는 미래 전남발전의 동력이 될 핵심공약 20개와 지역발전 분야별 정책과제 32개, 광주ㆍ전남 상생공약 8개로 구성됐다.

핵심 공약은 ▦동북아 해양수산ㆍ관광산업 국제선도지구 지정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구축 ▦하나된 아시아 슈퍼 그리드 구축 ▦차세대 국가우주항공산업 거점 육성 ▦국립백신ㆍ면역치료연구원 설립을 통한 생물의약 집적단지 조성 ▦첨단과학기술 융복합 농업단지 조성 ▦다도해 섬의 한국대표 관광명소화 인프라 확충 ▦무안국제공항 서남권 거점공항 육성 ▦서울-제주 고속철도 건설 ▦익산-여수 간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등 20개다.

지역발전 분야별 정책과제는 ▦미래 신산업 ▦농어촌 경쟁력 강화 ▦휴양ㆍ관광ㆍ문화 산업 육성 ▦농어촌 정주환경 개선 ▦사회간접자본 개발 등 5개 분야 32개다.

신산업 분야는 초소형 전기차 중심 미래 이동수단 산업특구 조성과 가상ㆍ증강현실 산업 생태계 조성 등 6개 과제고, 농어촌 경쟁력 분야는 동물복지형 친환경축산 시범단지 조성과 기후변화 대응 농수산 품종개발 등 6개다.

휴양ㆍ관광ㆍ문화분야는 해양헬스케어산업 중심지 육성과 전통 남도문예자원의 신 한류문화 육성 등 6개이고, 정주환경분야는 국립흑산병원 건립과 농어촌 교육여건 개선 종합대책 마련 등 6개 과제다.

사회간접자본 분야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무안국제공항 경유와 경전선 연계 남해안철도 고속전철화, 서남해안 연륙연도교 연계 교통망 확충 등 8개다.

광주ㆍ전남 상생발전 과제로는 ▦4차산업혁명 메카 조성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바이오헬스 융복합벨트 조성 ▦전라도 천년 기념 상징 공간 조성 ▦영산강권역 특화개발 및 문화유산 세계화 ▦광주-전남 광역교통망 구축 ▦영산강 수질 개선 및 생태ㆍ경관 복원 ▦무안국제공항 육성 등이다.

도가 이처럼 대선공약을 서둘러 발표한 것은 새 정부가 과거와는 달리 인수위원회 과정 없이 바로 임기가 시작됨에 따라 지역현안을 사전에 알리기 위함이다.

문금주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전남이 가진 비교우위 자원과 여건을 토대로 큰 틀과 장기적인 관점에서 전남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들을 균형 있게 발굴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 각 정당과 후보자를 상대로 공약과제를 건의하고 대선 공약에 반영되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