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7.09.14 15:40
수정 : 2017.09.14 15:41

“나 팀장 승진할래요” LG이노텍의 파격 인사 실험

대기업 최초로 ‘진급 셀프 추천제’ 시행

등록 : 2017.09.14 15:40
수정 : 2017.09.14 15:41

게티이미지뱅크

LG이노텍이 근속 기관과 상관 없이 직원 스스로 승진 시기를 정하는 파격적인 진급 제도를 도입한다.

구성원의 의지와 열정을 극대화하기 위한 ‘진급 셀프 추천제’다. 일부 스타트업에서 시행한 적이 있지만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최초의 시도다.

LG이노텍은 사무기술직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신을 진급 대상자로 추천할 수 있는 셀프 추천제를 내년 초 승진 심사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최소 근무 연한이나 팀장 추천 없이도 조기 승진이 가능해 올해 ‘선임(이전 대리ㆍ과장)’이 됐다면 내년에는 곧바로 한 단계 위인 ‘책임(이전 부장)’ 승진을 자원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선임으로 8년을 근무해야 책임 진급 자격이 부여됐고, 조기 발탁승진은 직속 팀장 추천이 필요했다.

진급 셀프 추천제가 도입되면 팀장까지 걸리는 기간은 대폭 줄어든다. 현재는 책임 진급을 해야 팀장을 맡을 수 있어 최소 14년은 필요했는데 앞으로는 입사 뒤 6년만 지나도 팀장이 가능하다.

LG이노텍은 조기 승진 이외에 자신의 계획에 따라 경력을 관리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승진 심사 연도를 직접 결정하기 때문에 준비가 부족한 직원은 진급 심사를 연기해 심사 탈락에 대한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진급 셀프 추천제에 앞서 지난해 LG이노텍은 직원들이 원하는 직무에 도전할 수 있도록 모든 팀장 및 해외주재원 자리를 ‘사내 공모제’로 채우고 있다. 국내 대기업에서는 이례적인 인사제도다.

LG이노텍 관계자는 “꿈을 가진 구성원들이 마음껏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관리로 모두가 공감하는 열린 인사제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