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12.21 09:40
수정 : 2017.12.21 09:41

샤이니 종현, 마지막 가는 길

등록 : 2017.12.21 09:40
수정 : 2017.12.21 09:41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샤이니 종현의 발인식 엄수되고 있다. 고인의 유족과 동료들이 영정과 관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그룹 샤이니 종현(본명 김종현 27)의 발인식이 21일 오전 진행됐다.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종현의 발인식이 가족과 SM엔터테인먼트 동료 및 직원, 친구들이 함께 한 가운데 치러졌다.

이날 샤이니 민호와 종현의 누나가 고인의 영정 사진을 들고 운구차가 있는 곳으로 앞장을 섰다.

슈퍼주니어 이특, 은혁, 예성, 동해가 관을 운구했으며, 다른 샤이니 멤버들은 그 뒤를 따랐다.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레지던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사인을 자살로 추정, 조사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부검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팩트파인더] 지표상 ‘경기침체’라 할 순 없지만... 한국 경제 먹구름 꼈다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편파수사 갈등
배우 윤태영 음주 운전으로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