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13 21:55

신한은행 ‘반격’, 여자농구 PO 승부 원점

등록 : 2018.03.13 21:55

인천 신한은행 김단비(오른쪽)/사진=W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인천 신한은행이 패배를 제대로 설욕했다.

신한은행은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청주 KB스타즈를 72-68로 꺾고 플레이오프(3전2승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 11일 치러진 1차전에서 KB는 홈 팬들의 열띤 응원을 받으며 신한은행을 75-57로 여유 있게 따돌리며 기선 제압했다.단기전에서 중요한 첫 승을 차지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겨야 하는 벼랑끝에 몰렸다. 김단비를 중심으로 한 특별 전술을 준비했지만 다 선보이지 못하고 자멸했다.

심기일전 한 신한은행은 이틀 뒤인 이날 경기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초반부터 김단비를 앞세워 압박 공격을 펼쳤다. 전반을 34-32로 앞선 신한은행은 3쿼터에도 리드를 지켜나갔다. 윤미지의 버저비터 3점 슛이 림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55-52로 마쳤다. 4쿼터 초반에는 KB 다미리스 단타스가 연속 2점 슛, 강아정의 3점 슛으로 4점을 앞서나갔다. 그러나 종료까지 7분이나 남겨두고 KB 에이스 박지수가 5반칙 퇴장을 당하며 전력이 기울었다.

신한은행에게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 틈을 타 유승희가 3점 슛을 넣었고 김단비가 더 매섭게 달려 들며 분위기를 압도했고 끝까지 리드를 지켰다.

승리 공신은 단연 김단비이다. 몸을 사리지 않고 맹활약을 펼쳤다. 김단비는 이날 23득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카일라 쏜튼(15득점)과 르산다 그레이(10득점)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나란히 1승 1패씩을 주고받은 두 팀은 15일 청주체육관에서 다시 격돌해 챔피언결정전 진출자를 가린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엘롯기' 이번에는 동반 가을야구 진출 성공할까

[카드뉴스] 입틀막주의! 심장이 몽글몽글해지는 드라마 속 '서브커플' TOP 9

다시 웃었다, 휠체어컬링 핀란드전 11-3 완승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