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특파원

등록 : 2018.02.14 19:25
수정 : 2018.02.14 19:26

일본 고교학습지도요령에도 ‘독도는 일본 땅’ 역사 왜곡 내용 명시

등록 : 2018.02.14 19:25
수정 : 2018.02.14 19:26

고교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역사 왜곡 교육을 한층 강화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14일 고교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마련해 고시했다.

고시안에 따르면 고교 역사총합과 지리총합, 공공 과목에서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센카쿠(尖閣ㆍ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다”라는 사항을 가르치라고 돼 있다. 2009년 개정된 종전 학습지도요령에는 각 학교에서 영토 교육을 하도록 했지만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내용은 없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초ㆍ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하면서 독도와 센카쿠열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가르치라고 명시했다.

학습지도요령은 학생들에게 가르치지 않으면 안 되는 최저치의 내용을 정해 놓은 기준이다. 교과서 제작과정의 의무사항인데다 교육 현장에서 수업을 할 때에도 반드시 따라야 한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