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변태섭 기자

등록 : 2018.05.16 15:36
수정 : 2018.05.16 19:16

라돈 침대 입장 바꾼 원안위 “다른 음이온 제품들도 조사”

등록 : 2018.05.16 15:36
수정 : 2018.05.16 19:16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16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라돈방사선침대 리콜 확대 및 사용자 건강 전수조사, 감사원의 특별감사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음이온 방출 제품 전반으로 조사를 확대한다. 라돈 침대의 방사선 피폭량 조사결과 ‘기준치 이하’라던 발표를 5일 만에 기준치의 최대 9.35배를 넘는다고 번복한 이후 나온 후속 조치다.

16일 원안위 관계자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사용된 모자나이트에서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이 검출됨에 따라 해당 모자나이트의 유통경로를 파악하고, 이를 원료로 쓴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음이온 방출 제품의 성분에 대해서도 관련 부처와 협의해 살펴볼 방침”이라고 전했다.

원안위는 1ㆍ2차 조사를 통해 대진침대의 속커버와 매트리스에 쓰인 음이온 발생물질 모자나이트의 연간 방사선 피폭량(침대 2㎝에서 하루 10시간 호흡한다고 가정)이 최대 9.35m㏜(밀리시버트)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생활방사선 국제 노출기준(연간 1m㏜)을 훌쩍 넘긴 수치다. 모나자이트 내 우라늄과 토륨의 비율은 1대 10 정도이고, 우라늄과 토륨이 붕괴하면 각각 라돈과 토론이 생성된다.

원안위는 이와 함께 현재까지 조사한 7종 외에 다른 17종의 대진침대 모델 시료를 확보, 연간 방사선 피폭량을 확인할 방침이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