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8.13 17:39
수정 : 2017.08.13 17:40

새만금에 국내 첫 해안 수목원 조성

등록 : 2017.08.13 17:39
수정 : 2017.08.13 17:40

1530억 투입 전국 4번째 수목원

희귀식물원 등 2027년 개원

새만금수목원 구상도. 전북도 제공

전북 새만금 일대에 국내 첫 해안 수목원이 조성된다. 전북도는 새만금수목원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수목원은 새만금 농생명 용지인 김제시 진봉면 일대에 들어서며 총사업비 1,530억원이 투입된다. 전액 국비로 조성되는 이 수목원은 국립수목원(경기도 포천), 백두대간수목원(경북 봉화), 중앙수목원(세종시)에 이어 전국 4번째다.

새만금수목원은 매립지 407㎢ 중 70%인 291㎢가 육지화ㆍ도시화로 변화됨에 따라 공원녹지와 가로수 조성이 절실한데다 간척지의 내염ㆍ방풍수종 개발 시험연구, 염생ㆍ도서식물 자원의 체계적 보전, 새만금 명소화, 주민소득창출 등의 필요성이 제기돼 추진하게 됐다.

전체면적 151㏊ 규모로 2019년에 착공, 2027년 개원을 목표하고 있다. 문화서비스지구(44㏊), 주제전시지구(30㏊), 해안식물연구지구(50㏊), 염생식물연구지구(27㏊) 4개 지구로 구성되며 전국 최초의 해안 수목원이다. 주요시설은 해안 희귀식물원과 세계해안테마전시원, 해안연구림, 자생식물원, 증식온실, 염생생태원, 식물돔 등이 들어선다.

새만금 내 동서와 남북축 도로 중간에 위치할 수목원은 국내 관광객은 물론 중국과 일본 등 인근 아시아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매력적인 체험형 관광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495억원의 생산유발효과, 675억원의 부가가치와 1,375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창출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북도 신현승 환경녹지국장은 “새만금의 녹색 랜드마크로 꼽힐 해안형 명품 수목원이 조성되는 만큼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산림청, 지역정치권 등과 공조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