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5.16 20:00

블론디 5월 17일자

등록 : 2018.05.16 20:00

범스테드! 자네 왜 마리아니 발표 준비하고 있지 않는 건가?!

첫 문단에 대해 숙고하고 있습니다, 사장님.

좋은 생각이구먼… 나도 가서 우리 사무실 매니저를 갈아치우는 것에 대해 숙고해야겠네!

뭐라고 그랬어, 대그?

우리 모두 숙고를 지나치게 많이 한다고 그랬어.

Less pondering and more action! Otherwise Dagwood could end up pondering why he no longer has a job.

숙고는 그만하고 행동으로 보여줄 시간입니다! 안 그러면 대그우드가 왜 실직을 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숙고해야 할 일이 생길 수가 있으니까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잠실야구장 응급구조단 “우리도 9회말 2아웃부터 시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